731부대가 언제부터 독립군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 뉴스 기사

> 어째서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관련 기사 : 보기

731부대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에 있던 일제 관동군 산하 세균전 부대이다. 1936년에서 1945년 여름까지 전쟁포로 및 기타 구속된 사람 3,000여 명을 대상으로 각종 세균실험과 약물실험 등을 자행했다.

1936년 만주 침공시 하얼빈 남쪽 20km 지점에 설립한 세균전 비밀연구소로 출발하였으며. 당시 방역급수부대로 위장하였다가 1941년 만주 731부대로 명칭을 바꾸었다. 설립 당시의 사령관은 1930년대 초 유럽 시찰을 통해 세균전의 효용을 깨닫고 이에 대비한 전략을 적극 주창한 사람은 세균학 박사 이시이 시로[] 중장()이다. 부대 예하에는 바이러스·곤충·동상·페스트·콜레라 등 생물학 무기를 연구하는 17개 연구반이 있었고, 각각의 연구반마다 마루타라고 불리는 인간을 생체실험용으로 사용했다.」

- 출처 : 네이버 백과 사전


마루타

「일본어로 대나무란 뜻을 가지고 있으며 731부대가 생체 실험을 하기 위해 대려온 인간들을 뜻한다.」
* 마루타 아르바이트(학생들이 제약회사나 병원의 임상실험에 참가해 자신의 몸을 실험대상으로 제공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는 아르바이트.)

- 출처 : 네이버 백과 사전


그리고 문제가 된 정운찬 국무총리의 발언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 "731부대가 뭔지 아십니까?"

정운찬 국무총리 "항일 독립군이 아닌가요?"


왜 이 대화가 문제가 되는가? 그것은 이 대화에서 분노한 분들이라면 누구나 알 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몰랐던 사람들은 위에 올려놓은 '731부대'와 '마루타'의 설명을 읽어보면 알 것이다. 그래도 모르겠다면 간단하게 설명해주겠다.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 한국, 중국의 사람들을 대리고 강제적으로 생체 실험을 했던 731부대를 한국의 국무총리가 독립군으로 알고 있다.'

라는 것이다.


먼저 731부대를 이번에 처음 알게 된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럼 그들도 정운찬 국무총리(이하 정 총리)와 같은 얼간이인가? 그건 아니다. 왜냐하면 아직 배우지 않았거나 혹은 교육 과정에서 그냥 넘아갔을 수도 있다. (혹은 어느 미친 놈들이 작성한 빌어먹을 교과서나 문제집을 사용해서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본인은 고교 시절 731부대에 대해서 배웠다. 마루타가 무엇인지도 배웠다. 마루타(영화)를 보지는 못했지만 어느정도는 간접적으로 보고 들어서 알고 있다. 하지만 그런 본인도 이번 사건 때, 731부대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처음에는 731부대가 뭐지?라고 생각했다.(참으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지만)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직 학생일뿐인 '나'가 모르는 것과 한나라의 국무총리가 모른다는 것은 엄청난 차이라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악명높은 부대를 독립군으로 지칭한다는 것은 일반인이 발언해도 욕을 먹을 일인데 소위 나라의 높은 어르신이라는 분께서 말씀을 하시니 이 나라의 한 시민으로서 분통이 터지지 않을까.

현재 이오 공감에 올라온 이시이 개생키야 축하한다. 이 글과 짤방이 정말 기가 막히게 어울리는 상황이다.


정 총리에게, 그리고 무지한 국가의 안위를 책임지는 분들께 한 마디를 하고자 한다.

"중고등학교에 가서 국사를 다시 공부하고 오시죠."


정말 옛날 일본군이 했던 말이 왜이렇게 공감가는지 한국 국민으로서 참으로 슬플 뿐이다.

"한국은 백성들은 머리가 좋고 애국심이 넘치는데 윗대가리들은 자기밖에 모르는 바보들뿐이라 참 다행이다."
(이 대화는 을사조약 당시에 있었던 말이라고 한다.)


비단 정 총리에게만 국한된 말이 아니란 것은 다들 알 것이다. 누군가의 위에 선다는 것은 그만큼 책임감도 막중하다는 것. 그저 뒷 돈 주워먹으며 지 뱃살 늘리라고 하는 것이 아니란 말이다.

똑바로 좀 하자, 제발.

핑백

  • 츤키의 망상구현화 : 2009년 내 이글루 결산 2009-12-30 15:56:23 #

    ... 1/4분기 신작 애니메이션게임 (74회) / 아이온에 대한 고민..뉴스비평 (34회) / 731부대가 언제부터 독립군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가장 많이 읽힌 글은 존내 열심히 안하면 안될 바톤 입니다. 가장 대화가 활발했던 글은 잡담 # 라노벨 계쪽&만화책 여러가지 사봅 ... more

덧글

  • 요한 2009/11/06 23:53 # 답글

    한치 입놀림 하나로 땅으로 추락하네요

    그냥 조용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가거늘
  • miraiX 2009/11/06 23:54 # 답글

    말이 필요 없죠.
    정말 정확한 역사교육의 필요성이 다시한번 부각되었습니다.
  • 세오린 2009/11/06 23:59 # 답글

    윗대가리는 옛 적부터 똑같았군요 -_-
  • John 2009/11/07 00:04 # 답글

    이런 것도 모르고 있다는게 참 한심스러울 뿐입니다...
  • NHK에 2009/11/07 01:14 # 답글

    경제학 열심히 하시느라 역사 공부는 별로 안하신 모양이군요
  • 원생군 2009/11/07 01:29 # 답글

    그저 하늘만 멍하니 볼 뿐입니다
  • 클로니클 2009/11/07 08:44 # 답글

    역사를 모르니 나중에되서 북쪽에있는 백두산과 광게토대왕비가 중국꺼라고 생각하겟네요..
  • 류기아 2009/11/07 08:58 # 답글

    뭐 그 부대가 뭐하는 부대인지 모르는 사람도 많습니다. 문제는 그걸 알아야 할 사람이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 문제겠지요. 거기다 저사람...어딘가 대학의 뭔가 아니었나요...
  • Uglycat 2009/11/07 09:22 # 답글

    저런 인간이 국무총리랍시고 앉아 있으니... -┌
  • Sea&Sei 2009/11/07 11:59 # 답글

    저러니까 저는 하늘만 땅만 보고 살뿐입니다
  • m1a1carbine 2009/11/07 16:09 # 답글

    부대를 모른다는건 인정할수 있어요...모른다라고 했어도 그렇게는 안 까였을겁니다
    하지만 문제는 무려 서울대 총장님이 완전 거꾸로의 답을 말한거라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312
57
2490139